양현종 빅리그 협상 30일까지 연장…“美스토브리그 위축, 제대로 된 협상 못해”

양현종 빅리그 협상 30일까지 연장…“美스토브리그 위축, 제대로 된 협상 못해”

양현종 빅리그 협상 30일까지 연장…“美스토브리그 위축, 제대로 된 협상 못해”

기사입력 2021.01.20. 오후 04:58 최종수정 2021.01.20. 오후 05:01
양현종 빅리그 진출 의지 강해16111350134833.jpg
메이저리그 진출을 시도중인 양현종. 연합뉴스


양현종(33)이 메이저리그 협상 마감시한을 이달 말까지로 연장하며 빅리그 진출 꿈을 이어갔다.

양현종 에이전트인 스포스타즈는 20일 원소속구단인 KIA 측과 메이저리그 진출 협상을 위한 데드라인을 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최인국 스포스타즈 대표는 “KIA 구단의 양해로, 메이저리그 구단 내 40인 로스터에 포함되도록 하는 계약 협상을 더 갖기로 했다”고 했고, 조계현 KIA 단장 역시 “선수 도전 의지가 강해 30일까지 기다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현종이 사실상 마지막인 이번 메이저리그 진출 기회를 끝까지 시도하겠다고 의지를 비친 것이다.

양현종 측은 당초 이날을 마지노선으로 잡고, 빅리그 계약이 이뤄지지 않으며 KIA 등과 계약에 나설 계획이었다. KIA는 이를 위해 양현종 측과 최근 2차례 만나, 4년 장기계약 등 최고대우를 약속한 상태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미국 현지 스토브리그가 위축되면서 양현종은 빅리그 구단으로부터 제대로 된 협상안을 받지 못했다. 영입을 위한 사전 필수절차인 신분 조회조차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빅리그 구단들의 움직임이 더딘 영향이다. 송재우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구단들이 기존 메이저리그 선수 명단을 정리하는 과정이 늦어지다 보니, 이번 시즌 FA최대어인 트레버 바우어조차 계약을 못하고 있다”며 “상위 순번의 선수들 계약이 이뤄지면 양현종에게 구체적인 계약안 제시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현종은 이런 흐름을 감안해 협상 시간을 확보한 만큼, 이번만은 메이저리그 진출을 목표로 구단들과 본격적인 협상 기회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최 스포스타즈 대표는 “40인 로스터에 들어가 빅리그에서 뛸 수만 있다면 보직과 계약금액은 중요치 않다는 의사를 미국 현지 에이전트에 전달해놓았다”며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가 2월 중순에 열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달 말이면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관규 기자 [email protected]



[집공사] ‘자발적 백수’ 50대 부부의 한옥 놀이터
[뉴잼] 벼랑끝 소상공인 참다 못해...
한국일보닷컴 바로가기

기사제공 한국일보

토토랭크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