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데이] 박진섭 "훈련 강도 때문에 도망치려는 선수들 막은 적도…"

[미디어데이] 박진섭 "훈련 강도 때문에 도망치려는 선수들 막은 적도…"

[미디어데이] 박진섭 "훈련 강도 때문에 도망치려는 선수들 막은 적도…"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2:20 최종수정 2021.02.23. 오후 02:20
1614061820253.jpg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박진섭이 대전하나시티즌의 악명 높은 훈련 강도에 대해 "도망가려던 선수를 잡은 적도 있다"며 한 마디로 정리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3일 언택트 방식으로 '2021시즌 K리그2 온라인 개막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K리그2 10팀 감독과 주장이 모여 개막전을 준비하는 각오를 밝혔다.

부천FC와 대전하나시티즌은 27일 오후 1시 30분 부천종합운동장에서 K리그2 개막 라운드를 통해 격돌한다. 부천은 이영민 감독과 주장 조수철이, 대전은 이민성 감독과 주장 박진섭이 인터뷰에 참가했다.

작년 말 대전의 지휘봉을 잡은 이 감독은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동계훈련 기간 동안 선수들의 체력을 키우기 위한 의도로 알려져 있다. 이 감독은 "강도가 높았던 건지 잘 모르겠다. 선수들이 힘들었다고 이야기해서 소문이 났다. 내가 시킨 게 아니다. 피지컬 코치가 시켰는데 심하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사실에 대해 부인했다.

옆에서 듣고 있던 박진섭은 "선수들이 몇 번 도망가려고 했는데 내가 막은 적이 있다. 이 정도로만 설명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훈련을 가장 잘 버틴 선수로는 부주장 서영재를 지목했다. 박진섭은 "강도 높은 훈련을 착실하게 잘 소화했다. 컨디션도 좋다. 어시스트 부분에서 기대해도 되지 않을까. 도움왕을 기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감독은 "모든 선수들에게 기대한다. 잘 참아줘서 고맙다"며 선수단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대전의 개막전 상대 부천 주장 조수철은 이 감독에게 경고를 날리기도 했다. "감독님께서 이번에 새로 부임하셨는데 K리그2가 쉽지 않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준비 잘해서 K리그2가 어려운 곳이라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기사제공 풋볼리스트

토토랭크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