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리가, 9월부터 관중입장 조건부 허용

분데스리가, 9월부터 관중입장 조건부 허용

분데스리가, 9월부터 관중입장 조건부 허용

기사입력 2020.08.05. 오전 12:16 최종수정 2020.08.05. 오전 12:16
15965550243918.jpg
무관중 경기가 치러지는 분데스리가 경기장 [EPA=연합뉴스]

독일축구리그(DFL) 당국의 승인을 받는다는 전제 아래 오는 9 18 시작하는 분데스리가 시즌에서 관중 입장을재개하기로 합의했다.

분데스리가는 지난 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시즌이 중단됐다가 지난 5 중순 재개됐지만,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무관중 경기가 진행됐다.

DFL 관중 입장을 재개하되 경기장에서 10월까지 맥주 판매를 금지하고, 관중이 좌석에 앉지 않고 서서 응원하는 것도금지했다.

, 원정 팬의 이동과정에서 발생할 있는 감염을 막기 위해 올해 말까지 원정 팬의 입장을 금지하기로 했다.

보통 관중석의 최소 10% 정도는 원정 팬을 위한 좌석이다.

독일 관계 당국은 다음주 분데스리가의 관중 입장 재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독일 연방정부와 16 주정부는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오는 10 31일까지 인파가 몰리는 대형 행사를 금지했다.

[이강원 마니아리포트 기자/[email protected]]

기사제공 마니아리포트

토토랭크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