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자르고 마음 다잡은 류현진 "제구 회복이 관건" [인터뷰]

머리 자르고 마음 다잡은 류현진 "제구 회복이 관건" [인터뷰]

머리 자르고 마음 다잡은 류현진 "제구 회복이 관건" [인터뷰]

기사입력 2020.08.05. 오전 06:05 최종수정 2020.08.05. 오전 06:05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2020시즌 세 번째 등판을 앞둔 토론토 블루제이스 좌완 선발 류현진(33)은 각오를 다졌다.

류현진은 5일(이하 한국시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다음날 경기 선발 투수 자격으로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달라진 점이 있었다. 이전까지 계속된 호텔 생활로 덥수룩했던 머리를 단정하게 잘랐다. 그는 "지난 두 경기가 안좋았고, 새로운 마음으로 하기 위해 단정하게 잘랐다"고 밝혔다.

1596576616976.jpg
류현진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사진= 화상 인터뷰 캡처.
류현진은 지난 두 경기 에이스 역할을 제대로 못했다. 2경기에서 평균자채점 8.00(9이닝 8자책) 2피홈런 4볼넷 8탈삼진을 기록했다. 두 경기 모두 5회를 넘기지 못했다.

그는 "지난 두 경기 완벽한 제구가 안된 것은 확실하다. (제구가) 한쪽으로 치우친 경향도 있었다"며 지난 두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작년, 재작년 후반에도 그랬고 지금도 안되는 것이 제구인 거 같다. 그거를 빨리 비슷하게끔 잡아줘야 내가 할 수 있는 경기 운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토는 주말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 3연전이 취소되면서 일정이 비었고, 선발 로테이션을 다시 조정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그럼에도 류현진은 예정대로 5일 휴식 후 등판한다.

그는 "들은대로 준비한 것"이라며 구단의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팀에서는 다른 투수들도 있지만, 계속해서 비슷한 상황에 나가 최대한 빨리 감을 잡을 수 있도록 해준 거 같다. 구단 지시에 따라야한다. 내가 보기에도 계속 올라가면서 던지는 것이 좋을 거 같다"며 이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등판 간격이) 길어질 수도 있고 짧아질 수도 있다. 거기에 맞춰야한다"며 불확실성이 많은 2020시즌의 특성상 일정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6일 오전 8시 10분 열리는 애틀란타와 원정경기 선발 등판한다. 좌완 션 뉴컴이 상대 선발로 예고됐다. [email protected]

▶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
▶ 클릭 핫! 뉴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K스포츠

토토랭크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