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점 폭죽’ 오리온, 감독 바꾸고 첫 대회 우승

‘94점 폭죽’ 오리온, 감독 바꾸고 첫 대회 우승

‘94점 폭죽’ 오리온, 감독 바꾸고 첫 대회 우승

기사입력 2020.09.28. 오전 03:01 최종수정 2020.09.28. 오전 03:01
초대 KBL컵대회 SK 13점차 격파, 이승현 23점 맹위… MVP 이대성16012314054353.jpg
프로농구 오리온 선수단이 27일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MG새마을금고 KBL컵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뒤 트로피와 우승 상금(3000만 원) 패널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LG 감독을 끝으로 물러났다 9년 만에 코트에 돌아온 강을준 오리온 감독(왼쪽에서 세 번째)은 복귀 첫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KBL 제공
9년 만에 코트에 복귀한 강을준 오리온 감독이 팀을 KBL컵대회 초대 우승으로 이끌었다.

오리온은 27일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MG새마을금고 KBL컵대회 결승에서 SK에 94-81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리그 최하위에 그친 뒤 강 감독으로 사령탑을 바꿨고,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이대성을 품으며 팀을 재편한 오리온은 다음 달 개막하는 2020∼2021시즌 전망을 밝게 했다.

이승현, 허일영, 이대성(사진) 등 주축 선수들이 건재한 오리온은 외국인과 국내 선수 가릴 것 없이 고른 득점으로 점수를 차곡차곡 쌓아갔다. 주전 없이 ‘잇몸’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해 돌풍을 일으킨 SK가 경기 초반 맹공을 펼쳤지만 오리온은 분위기를 내주지 않았다.

오리온은 외국인 선수 디드릭 로슨이 22득점 17리바운드 7도움으로 맹활약한 가운데 이승현(23득점 7리바운드), 허일영(22득점), 이대성(18득점 4도움) 등 국내 선수들도 고루 점수를 올렸다. 이승현은 SK 수비에 균열이 생길 때마다 주저 없이 포물선을 그리며 3점슛 3개를 기록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이대성이 차지했다.

준우승의 고배를 마셨지만 이번 대회에서 SK가 거둔 수확은 우승팀 못지않았다. 김선형, 최준용, 안영준 등 주전들이 부상을 당해 벤치 멤버들로 대회를 치른 SK는 결승전에서 20점을 넣은 변기훈을 비롯해 양우섭, 최성원 등이 이번 대회에서 맹활약하며 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벤치 멤버를 예고했다.

김배중 기자 [email protected]


▶ 네이버에서 [동아일보] 채널 구독하기
▶ 코로나는 이겼지만 주홍글씨에 울다
▶ “말이 안 통해”… 극과 극이 만난다면?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동아일보

토토랭크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