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이강철 감독, 2023년까지 지휘봉

KT 이강철 감독, 2023년까지 지휘봉

KT 이강철 감독, 2023년까지 지휘봉

기사입력 2020.10.27. 오전 03:02 최종수정 2020.10.27. 오전 03:02
임기 1년 남기고 3년 20억 재계약16037370130187.jpgKBO리그 ‘막내 구단’ KT의 창단 후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이강철 감독(54·사진)이 시즌 중 3년 재계약을 선물 받았다.

KT는 이 감독과 3년 총액 20억 원(계약금 5억 원, 연봉 5억 원)에 재계약했다고 26일 발표했다. 2019시즌을 앞두고 3년 12억 원에 KT 3대 감독으로 부임한 이 감독은 내년까지 계약 기간이 남아 있다. 하지만 KT는 팀의 첫 가을야구를 이끈 이 감독과 일찌감치 재계약을 매듭지었다. 이에 따라 이 감독은 2023년까지 KT 지휘봉을 잡는다.

1군 합류 첫해인 2015년부터 3년 연속 최하위에 그쳤던 KT는 이 감독 부임 첫해인 지난해 구단 최초로 시즌 70승 돌파와 함께 5할 승률을 달성했다. 6위로 아쉽게 포스트시즌에 오르지 못했지만 올 시즌에는 창단 후 첫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

이 감독은 “지난 2년간 구단이 선수단과 원 팀(one team)이 돼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덕분에 포스트시즌에 오를 수 있었다”며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구단과 팬들이 기대하는 더 높은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26일 현재 79승 1무 60패(승률 0.568)로 3위인 KT가 남은 정규시즌 4경기에서 전승을 거둘 경우 자력으로 2위를 차지할 수 있다.

이헌재 기자 [email protected]

▶ 네이버에서 [동아일보] 채널 구독하기
▶ 증발에 운다…그렇게 부모가 되지 못했다
▶ “말이 안 통해”… 극과 극이 만난다면?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동아일보

토토랭크 보증업체